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11:04

  • 뉴스 > 사회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1촌 마을 찾아 농번기 일손 도와

기사입력 2022-06-28 17: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공사, 도농상생을 위해 자매결연 마을 방문 및 마을 일손 돕기 참여

임직원들이 함께 직접 수확한 농산물 구매해 취약 계층에 나눔도 실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6월 22일 공사의 1사1촌 교류 마을인 충남 공주시 신풍면 무르실 마을을 찾아 노사가 함께하는 마을 일손 돕기행사를 가졌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임직원들이 직접 농산물을 수확하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 이하 공사’)622일 공사의 11촌 교류 마을인 충남 공주시 신풍면 무르실 마을을 찾아 노사가 함께하는 마을 일손 돕기를 진행하고,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일손 돕기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2년간 중단되었다가 재개되었다.

 

공사는 20097월 무르실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10년이 넘은 지금까지 매년 2~3회 마을을 방문하여 일손을 돕는 등 지속적으로 교류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공사에서는 임직원들이 농촌 체험과 일손 돕기로 직접 수확한 농산물을 구매하여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나눔을 실천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실행하고 있다.

 

이날 노사합동 11촌 교류에 참여한 공사 서성만 경영본부장은 마을 주민의 따뜻한 환영과 정성어린 간식, 마을 농작물 수확을 통해 농촌 마을의 소중함을 느낀 하루였다고 밝혔다.

 

무르실 마을 김선광 이장도 변함없이 우리 마을을 찾아와 힘든 일과 즐거움을 나누는 공사 임직원에게 늘 고맙고, 앞으로도 함께하는 인연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파신문사 (songpa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