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18:40

  • 뉴스 > 문화

길·4

기사입력 2022-05-12 17: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4 < 추창호 >


여기서 저기까지 멀고도 가까운 길
그대와 손에 손잡고 유쾌하게 걸어간다
길들이 펼쳐낸 얘기 귀도 기울이면서


그러다 문득명치 끝 아려오는 생각 하나
블랙홀 속으로 너와 내가 사라진다면
둘이서 걷던 이 길을 누가 기억할 것인가


그래도 인생은 살만한 무엇인 거
한 소절 노래가 모여 음악이 된다는 걸
저 길섶 풀꽃은 알고 또 꽃을 피우는 게다


김민정 시조시인
우리가 걸어가는 길은 정해진 길이다. 그러나 그 과정은 모두가 다르다. 화자는 여기서 저기까지 멀고도 가까운 길이라고 한다. 100세 시대라고 해서 100년을 산다고 해도 어찌 보면 멀고, 어찌 보면 가까운 길이다. 그 길을 그대와 손잡고 유쾌하게 걸어갈 수 있다면, 또 길들이 펼쳐낸 얘기에 귀도 기울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은가. 그렇게 유유하게 살다 간다면, 그러다 문득 명치끝 아려오는 생각이 있다. 이렇게 걷다가 어느 날 문득 블랙홀 속으로 너와 내가 사라진다면하고 상상하면 인생은 얼마나 허망할 것인가. 누가 우리가 걸은 길을 기억이라도 할 것인가. 그렇게 생각하면 인생은 한없이 허무하다.


그러나 화자는 그래도 인생은 살만한 무엇인 거라며 희망을 갖는다. 그것은 작은 한 소절이 모여 음악이 된다는 걸 알기에, 또 길섶의 풀꽃도 그 이치를 알기에 저마다 절망하지 않고, 허망해 하지 않고 꽃을 피우는 거라고 한다. 인생은 허망하다고 생각하면 한없이 허망하지만 그래도 사는 동안은 최선을 다해 길섶에서도 꽃을 피우는 작은 들꽃처럼, 최선을 다해 자신의 삶을 살아간다. 그것은 생명을 가진 것들의 예외 없는 삶의 모습이며, 소박하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느낀다. 오월의 숲은 나날이 짙어지고 푸름이 세상을 덮어간다. 그렇게 눈에 마음에 가득히 푸르름을 담으며 가는 오월, 한국의 미래도 밝고 푸르게 펼쳐지길 기대해 본다.


모든 길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또한 고통과 괴로움만 있지도 않을 것이다. 실망도 절망도 견뎌내며 가야하는 길일 것이다. 그러나 해는 변함없이 내일도 떠오르고, 우리도 변함없이 또 하루를 시작할 것이다.


작가는 1996시조와 비평으로 시인상, 2000부산일보신춘문예 시조 당선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울산지회장 역임, 8대 울산시조시인협회 회장역임, 3회 한국동서문학상, 33회 성파시조문학상, 16회 한국문협작가상을 수상했다.


송파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