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18:40

  • 뉴스 > 사회

가락․강서 도매시장 농수산물, 방사능으로부터 안전

기사입력 2022-05-12 16: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는 모습
2013년부터 2021년까지 총 32,950건 방사능 간이 검사 부적합없어 안심


내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우려에 방사능에 대한 불안 증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2013년부터 도매시장 내 방사능 간이 검사 본격 실시


2021년부터 도매시장뿐만 아니라 소매시장(가락몰)도 방사능 검사 실시 및 홈페이지 결과 공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 이하 공사’)는 시민들의 방사능 오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올해도 방사능 검사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도매시장은 대량의 농수산물이 거래되어 시민들에게 공급되는 핵심 유통경로인 만큼 식품의 안전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누출사고 이후 농수산물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져 공사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방사능 간이 검사를 계속해서 실시해 오고 있다.


현재 수입단계 방사능 검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유통단계의 방사능 검사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 중이다. 여기에 공사에서 추가적인 방사능 검사를 함으로써 시민의 먹거리 안전성을 위한 이중 삼중의 안전장치를 확보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부터 방사능 검사 결과를 홈페이지(www.garak.co.kr) 공개해 시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서울시에서도 도매시장, 마트 등의 다소비 식품에 대한 방사능 정밀 검사 결과를 서울시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https://fsi.seoul.go.kr/)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공사 김승로 유통조성팀장은 “2013년부터 2021년까지 총 32,950건의 농수산물 방사능 간이검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합품은 없었다.”, “올해도 빈틈없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농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송파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