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7:20

  • 뉴스 > 사회

풍납동 토성 ‘동성벽공원’…16년 만에 주민 품으로!

기사입력 2021-11-04 17: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백제 역사 품은 송파구, 풍납동 토성 동성벽공원선보여


오랜 발굴정비 끝에 국내 최대 유적모형, 해자 품은 역사공간으로 탈바꿈


풍납동 토성 동성벽공원의 전경. 공원 중앙에는 풍납동 토성의 실제 모습을 1/30 크기로 축소, 재현한 모형도가 조성됐다.
풍납동 토성 동성벽 해자구간에서 출토된 백제토기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오랜 시간 공터였던 풍납동 토성 동성벽 구간(풍납동 240번지 일대)을 역사문화 공원으로 새롭게 조성하고 주민들에게 선보인다.


풍납동 토성 동성벽 일대는 2005년 매입 후 과거 사용되던 태양열주택 부지가 철거되면서 주차장이나 운동공간으로 활용되다 2015년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됐다. 그 결과, 지하 4.5m 아래에서 성벽과 이어지는 백제 한성기 구상유구가 확인되면서 풍납동 토성 최초의 해자가 등장했다. 발견된 해자는 최대 폭 14m, 깊이 2m 규모로, 함께 출토된 토기 등 유물을 통해 4세기 전반에 조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송파구는 2018년 조성공사를 위한 기본설계에 착수했다. 문화재청과 서울시의 심의, 전문가 고증,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2020년 본격적인 정비가 시작됐다.


16년간에 걸친 복원과 정비 끝에 최근 풍납동 토성 동성벽공원이 주민들 품으로 돌아왔다. 도심 속 역사문화를 체험하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


구는 전체 면적 5,230규모의 동성벽공원 중앙에 길이 약 40m, 폭 약 20m의 풍납동 토성 모형도를 조성했다. 이는 실제 풍납동 토성을 30분의 1 크기로 재현한 것으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유적 모형시설이다. 특히, 그동안의 발굴 성과를 반영해 성문과 궁궐, 관청, 공방, 연못 등을 돌에 새기거나 상감하여 표현했다.


, 모형도에는 현존하지 않는 서성벽 구간까지 온전하게 이어진 풍납동 토성을 표현하고, 외곽을 따라 곡수로(曲水路)를 조성해 물이 흐르는 해자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운동기구, 앉음벽 스탠드 등 주민의견을 반영한 편의시설을 조성하는 한편, 지하에 매장된 문화재가 훼손되지 않도록 나지막한 교목과 관목을 식재하고, 삼국시대 유적에서 출토된 씨앗 자료를 참고해 매화, 살구, 복숭아, 단풍나무 등 전통수종을 심어 일대 경관을 꾸몄다.


구는 향후 동성벽공원을 문화재디지털 복원사업과 연계하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해 주민들이 풍납동 토성을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풍납동 토성 동성벽공원은 송파둘레길과 풍납토성 탐방로의 중요한 거점으로, 새로운 쉼터이자 백제문화 탐방의 랜드 마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삶과 역사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도시 송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송파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