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7:37

  • 박스기사 > 인터뷰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의 의미”

기사입력 2008-05-16 13: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이 정 인
2007년 4월 제정된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 4월11일부터 전면 시행에 들어갔다. 장애인 차별금지법은 교육과 고용은 물론 주거나 이동, 정치 참여, 정보에 대한 접근성 등 모든 생활영역에서 장애인들에게 총체적으로 발생되는 차별을 금지하고, 차별받는 장애인의 권익을 효과적으로 구제하기 위해 아시아에서는 홍콩에 이어 두 번째로 제정됐다.

 


장애인 차별금지법에 따르면 보육시설을 포함한 교육기관에서 편의시설과 특수교사의 부족을 이유로 장애인의 입학이나 전학을 거부할 경우 그 이유에 대한 불가피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차별행위가 된다. 또한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토지나 건물의 임대를 하지 않거나 장애인생활시설이라는 이유로 임대를 거부하는 행위 역시 차별이다.


 


점자나 수화를 배우고자 하는 장애인에게 지방자치단체가 이것을 지원하는 조치를 강구하지 않아도 법률 위반이 된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체육시설에 장애인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없거나, 지도해 줄 교사가 없어서 제대로 운동을 할 수 없다고 한다면 이 또한 차별행위에 해당된다.


 


이러한 장애인 차별금지법의 내용과 그 구제절차를 보며, 일반인들은 다소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보편적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장애인을 항상 물질적으로 지원하는 시혜나 일방적인 배려의 대상으로만 취급하고, 이들의 권리 박탈을 너무도 오랫동안 당연시 해왔기 때문에 생기는 그릇된 견해이다.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의 의미는 장애인 또한 국민이요 인간으로의 권리가 있음을 선포하고, 그러한 권리가 침해되지 않고 침해받는 권리를 구제하기 위한 인권적 조치인 것이다.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에 따라 송파구도 예산 편성과 집행과정, 정책수립과 그 시행에 있어서 장애인에 대한 제한ㆍ분리ㆍ배제ㆍ거부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길 기대한다.



송파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