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7:37

  • 박스기사 > 단체탐방

한부모가정연구소

한부모 가정도 건강한 가족

기사입력 2008-02-15 11: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혼, 사망, 별거 등으로 늘어나고 있는 한부모 가정.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약 8.6%에 해당하는 137만 가구가 한부모 가정이라고 한다. 한부모가 늘어나고 있는 시대에 한부모의 권익을 위한 단체가 있다.


 


한부모가정연구소는 한부모가정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증가하는 한부모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민간단체이다.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있음을 인정하고 그들이 존중받는 사회가 될 수 있는 건강한 가족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부모가정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매스컴에서 부정적인 이혼이나 청소년 비행 등의 탈선 모습만 부각시켜 어쩔 수 없이 한부모가 된 가정의 부모와 자녀를 울리고 있다고 한다. 


 


사실 어떤 가정이나 잠재적인 한부모 가정인 것이다. 누구나 죽음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닥쳐올 가정의 환란을 알 수 없다. 그렇기에 한부모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 


 


여성부나 복지관의 업무와 같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한부모 가정의 특성을 알아야 제대로 된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다. 한부모 가정은 일반적인 경제적 어려움만이 아닌 복합적인 심리적 고통, 사회적 비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곳은 한부모가정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사업과 한부모가정을 위한 상담치료, 취업알선, 교육, 장학사업과 직업교육을 통해 차별받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한부모가정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부모를 잘 알고 이해할 수 있도록 지도사 과정을 만들어 전문인을 양성하여 교육하고 있다.


 


황은숙 연구소장은 “우리 사회는 한부모에 대한 편견과 부당한 차별이 있다”며 “한부모가정은 비정상적인 가정이 아니다”며 “당당하게 가정을 오픈하고 자신 있게 살아갈 것”을 당부했다.


 


송파구 신천동에 자리하고 있는 한부모가정연구소는 이미 전국적인 회원을 가지고 있다. 송파에서 오랫동안 살아왔다는 황소장은 특히 송파에 거주하는 한부모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아픔을 딛고 일어서서 ‘우리 가정이 한부모 가정임을 당당하게’ 드러낼 수 있는 건강한 한 부모 가정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



최영금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3

0/500
  • 향기로운란
    2008- 05- 26 삭제

    내나이 벌써 64세 1948.11.30.순천 철도국 기관사 사무소에 근무하셨던 온우주를 주고도 바꿀수 없는 아버님!십자 고상을 보면 문득 아버님 생각이 오버랩 된다.그 누구보다 더 애국 애족 하셨던 선친을 국가의 잘못된 공권력!손가락 총으로 잃고도 지금까지 말한마디 제대로 할수없는 이현실 가슴 아프다.최고 권력자는 생명의 존엄성을 꼭 잊지 마시길.한가정의 부모도 마찬가지이니 자녀의 행복을 지켜주시길 .애정 가득하셨던 선친!그힘든 기관사 일!덥다고부채질까지 해주셨다던....

  • 장경자
    2008- 05- 26 삭제

    건강과 아름다운 가정의 한부모 가정 화이팅 !

  • 장경자
    2008- 05- 26 삭제

    안녕하세요. 아름다운 가정 황은숙 박사님!한부모가정 선포의날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저는 그날 우연히 걷기 대회에 합류한 행운아입니다. 하얀 t입고 즐겁게걸으며 아버님께서 주신 김밥도 넉넉한 인심의 생수고마웠고 의의또한 깊었읍니다.목사님 멘트인상적이었고요.저도 어릴적 국가의 부당한 공권력 앞에 온 우주를 다주고도 바꿀수없는 아버님을 잃고 어머님,여동생,셋이서 살았죠. 초등1학년때 최정자라는 언니처럼 나이가 많은 동급생을 하교길에 최고집이라 놀려서,홀에미딸소릴 듣고 엉엉 울며 불며 친척 삼촌에게 일렀죠. 된통 야단 맞은 그 친구.나중에 보니 수녀원에 들어갔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제가 11살에 어머님 재혼이 다행스러웠고요.남동생도 생기고..사회적 비난 비수가 된다는 사실 누구보다 체험으로 잘 알죠.지금도 눈물이 나요.박사님께서 강사료까지 아낌없이 희생과 봉사로 헌신하신다고 대견해 하시던 어머님모습 감동 스럽고 부러워습니다.나도 그런저런 훌륭한 능력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 했읍니다.여러분이 정성껐 만드신 고급 비누 쓰면서 향기를 맡으며 기억할께요. 아무쪼록 건강 하시길.....